창녕군시설관리공단


사회적 가치 구현으로 군민복리증진 군민과 함께하는 1등 공기업! 창녕군시설관리공단

보도자료

홈 알림마당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내용
제목 창녕군, 인공번식률 거의‘0%’사막여우 새끼 한마리 탄생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8.28 08:56:06 조회 66
내용 ​창녕군, 인공번식률 거의‘0%’사막여우 새끼 한마리 탄생


국제적멸종위기종2급(CITES2) 동물 인공번식 성공 의미 더해



경남 창녕군이 국내 유명 동물원에서도 번식률이 거의 ‘0%’에 가까운 국제적멸종위기2급 동물인 사막여우 새끼 한 마리를 증식하는 쾌거를 거둬 화제가 되고 있다.
 
창녕군(군수 한정우) 시설관리공단(이사장 권영규)는 27일, ‘지난 4월 사막여우 새끼 한 마리가 태어나 4개월동안 생존해 자연증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 인공번식 거의 0%를 무시하고 태어난지 4개월된 사막여우 새끼가 부모들과 함께 지내고 있다.[창녕군시설관리공단 제공]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군은 지난 2017년 4월, 이방면 산토끼노래동산 내 ‘작은 동물원’에 사막여구 4마리(두쌍)을 입식해 사육해왔으며, 지난 4월 중순경 두 쌍의 사막여우 사이에서 한 마리 분만에 성공했다.
 
산토끼노래동산 측은 새끼 분만이후, 예민한 성격의 사막여우가 외부 환경에 의해 어미가 새끼를 물어 죽여 온 사례를 감안해 사육사들이 별도의 사육장에서 2교대로 어미와 새끼의 건강상태를 조심스레 살핀 지 4개월만에 새끼가 스스로 먹이활동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해 국제적 멸종위기종 인공증식증명서 발급을 마쳤다.
 
문정훈 시설관리공단 팀장은 “왜 탄생한지 4개월여만에 공개를 했느냐”는 질문에 “예민한 성격탓에 사람의 손이 개입될 경우, 어미가 새끼를 물어 죽일수도 있기 때문에 새끼가 스스로 먹이활동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성장기 동안 조심스레 관찰만 해온 탓”이라고 밝혔다.
 
창녕군시설관리공단 권영규이사장은 “지난 3월 동물사육·진료·교육·종보존 분야 발전을 위해 청주랜드 사업소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상호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향후에도 종보존 및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시사우리신문




창녕 작은 동물원의 귀여운 사막여우



[창녕=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창녕군 시설관리공단은 지난 4월 산토끼노래동산 작은 동물원에 국제 멸종위기종인 사막여우의 자연 증식과 자연포유를 통해 기존 개체와의 합사에 성공해 국제 멸종위기종 인공증식증명서 발급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합사에 성공한 사막여우. (사진=창녕군시설관리공단 제공)


출처 : 뉴시스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창녕군시설관리공단 이방면 수해복구 봉사   20-08-21
다음글 창녕군시설관리공단,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 전개   20-09-08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담당부서 :  
경영지원팀
담당자 :  
박범수
연락처 :  
055-533-9949
최종수정일 :
2020-07-07

맨위로이동